4차 재난지원금 신청

서울 재난지원금 신청방법

카테고리 없음
반응형

서울 재난지원금 신청방법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제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이 발표된 가운데 서울시에서도 '민생경제 5대 온기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서울시는 총 1조 4,82억 원 규모로 서울시는 "재원이 한정된 만큼 거리두기 직접 피해업종과 취약계층을 선별 지원하고, 정부의 사각지대를 보완하는 데 역점을 둬 가장 어려운 곳에 직접적인 온기를 불어 넣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습니다.

 

1. 서울시 소상공인 긴급금융지원

 

서울시는 코로나19 피해기업 5만 명에 한도심사없이 2,000만원까지 대출을 해주는 등 소상공인 긴급금융지원을 발표했습니다. 


서울시 소상공인 긴급금융지원은 올해 초 8,000억 원 지원에 이어 이번엔 1조 원을 추가 투입해 2차 지원을 추진합니다. 

이번 지원 대상 업종은 집합금지,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업종 뿐아니라 관강, 공연예술 업종 까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이 급감한 서울시 소상공인까지 두터운 지원을 합니다. 

2월 2일부터 접수를 받기 시작했고 예산이 소진되면 지원도 중단된다고 하니 필요하신 서울시 소상공인분들은 빠르게 신청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2. 서울시 고용유지지원금


현재 집합금지, 제한업종으로 무급휴직인 근로자들에게 최대 150만원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합니다. 이는 총 150억원 규모로 지원하고 오는 3월 중 신청접수하여 4월30일까지 무급휴직 근로자에게 월 50만원씩 최대 3개월 , 총 150만원을 지원하는데 어려운 시기인 만큼 선 지급 후 검증을 원칙으로 한다고 하니 좀 더 빠르게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단, 이미 정부에서 시행했던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았던 분들은 중복지원을 받을 수 없다고 합니다.

 

3.  서울시 긴급생존자금

 

서울시는 현재 가장 큰 타격을 받고있는 관광,공연예술 업계에는 특별히 별도의 긴급지원 대책을 마련해 발표했습니다.


관광업계에는 융자지원과 고융유지지원금 이외에도 업체당 100만 원의 '긴급생존자금'을 3월 중 현금으로 지원하는데요.


앞선 정부 3차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5인 이상 소기업을 중심으로 총 1,500개사에 지원을 해 사각지대를 메운다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더불어 전시와 공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계속 취소되면서 생계까지 위태로운 예술인들에게 창작활동을 계속 할 수 있도록 총 21억원을 지원하고,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비대면 공연 또는 소규모 축제를 시행할 수 있도록 75억 원의 예산도 투입할 예정입니다. 2월 중으로 접수를 받고 3월부터 지원한다고 하니 꼭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4. 서울사랑상품권 발행


설 연휴 이전인 2월 3일부터 총 4,000억 원 규모로 '서울사랑상품권'을 조기 발행했습니다. 



서울사랑상품권의 경우 2월 15일까지 선결제할 경우 10%할인과 10% 페이백을 해준다고하니 더욱 저렴하게 구매해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5. 안심일자리 제공


서울시는 현재 실직 상태인 취업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서울시와 자치구가 직접 운영하고 있는 공공일자리 '안심일자리'를 2021년 상반기에 6,378명 규모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는 올해 전체 안심일자리의 70%를 조기 집행하는 것으로 서울시에서 총 591억 원을 투입합니다. 

안심일자리는 취업취약계층의 고용안정망을 구축하고, 생활방역과 안전관리가 같이 필요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일자리입니다. 

서울시는 실업자, 어르신, 장애인, 노숙인 등 취업취약계층에게 우선 참여기회가 제공될 계획이라 전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5대 대책이 현장의 고충을 해결하기에 충분치는 않지만 민생경제에 깊게 파인 상처에 새 살을 돋게 하는 처방이 되었길 바라며, 고통의 터널을 힘겹게 지나고 있는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힘이 되도록 최손을 다해 추친하겠다." 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설도 무사히 잘 지나가 코로나19가 점차 나아졌으면 좋겠습니다.